2017.09.28 03:16

행복한 결론을 꿈꾸지마라.
행복한 결론이란 없다.
행복은 결론을 내지 않는 것.

계절은 다시 돌아왔는데
흐르는 시간속에 나만 홀로 또 우두커니 서 있구나.
계절이 아름다웠던 것은 그 시간속에 함께했던 그가 있었기 때문인 것을...

뒤죽박죽 된 꿈과 현실을 등에 지고 또 다시 추억으로 사라져가야만 하나?
비참한 현실은 언제나 귀신같이 찾아오고 피할길이 없다.

난 이 행복과 계절의 방관자인양 아무런 권리가 없다.
그저 허망한 바램을 가질 권리 밖에 주어지지 않는다.

그저 이 모든 게 꿈이기를...
아니 그 꿈이 현실이 되기를...

170928 새벽에...

'Miscellaneous Gen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은 전혀 엉뚱한 바람을 타고 온다  (0) 2017.11.16
블루장미  (0) 2017.10.04
  (0) 2017.09.28
장마  (0) 2017.07.03
겨울비 단상  (0) 2017.02.20
精神勝利  (0) 2016.09.07
Posted by PD 개인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