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3 11:04

장마

비는 참 정확한 시간에 맞춰서 온다.
딱 울고 싶은 시간에 한 두방울 내리면 난 슬쩍 빗물에 가려진 눈물을 닦는다.

오늘은 어쩜 그리 내 마음을 잘 아는지 장마란다.
울다 웃다 울다 죽으라는 소리다.

2017 07 03

'Miscellaneous Gen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루장미  (0) 2017.10.04
  (0) 2017.09.28
장마  (0) 2017.07.03
겨울비 단상  (0) 2017.02.20
精神勝利  (0) 2016.09.07
싫어하는 인간형  (0) 2016.08.10
Posted by PD 개인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