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한 자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1.27 정말 치사한 자식 (3)




내가 그동안 정치인을 많이 봤어도 이런 치사한 자식은 처음 본다.


지지율이 떨어진것은 지 자신이 계속해서 기집년 처럼 이랬다 저랬다 해서 그런거지, 정말 모든것을 내려놓고 성심껏 단일화에 임했다면 결코 지지율이 떨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결국 끝까지 간보다 안돼겠다 싶으니 지 스스로 물러났고... 

결코 아름답지도 남자답지도 않은 병신같은 지꺼리 임에 분명하고..

이건 양보가 아니라 역량부족의 단순한 포기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닐진대..

차라리 그럴바엔 대인배 처럼 형 불러다가 형 손 들어주며 즐거운 행사가 됐어야지.. 찌질이 처럼 뭐가 억울하다고 울고 짜고 앉아 있는지..


결국,,,

사퇴선언하고 어딘가에서 숨 고르다 처음 한다는 개소리가. "내가 알던 문재인이 아니었다" 라며 미친 개새끼 처럼 물고 늘어지다니...

너도 엿먹어봐라 라는 아주 옹졸한 심보임에 틀림없다.


새누리당 으로 부터 정권 탈취를 하겠다고 하던 자식이 이건 마치 새누리당이 심어논 프락치 같은 지꺼리를 하고 있으니...

아무리 억울해도(사실 억울할 것도 없지만) "대의" 라는 게 있는 건데, 그리고 그 대의를 위해서 잠시 욱하는 성질도 참아야 하는건데 그걸 못참고 계집애 처럼 남의 뒤통수를 치고 있다.


아 정말 저런 자식이 혹여라도 대통령이 됐다면 어떻게 됐을 까 끔찍하다...


생각을 해 보자...


1. 안철수는 정말 대통령이 되고 싶은 생각 보다는 정치의 쇄신 및 정권교체를 위해서 순수하게 행동 했는가?

답: 출마 전, 출마 후  정치를 쇄신한다는 자식이 보여줄 수 있는 온갖 구태는 다 보여주었다 (상대방 인원 빼가기서 부터 시작해서...)


2. 안철수는 문재인에게 호쾌하게 양보할 마음이 아주 조금이라도 있었는가?

답: 그 시궁창 같던 여론조사를 조금이라도 자기에게 유리하게 하려고 개 발악을 한것을 보면 그 답이 나오지 않는가?


3. 안철수는 여론조사라는 시궁창 같은 싸움으로 변질된 단일화 과정에 염증을 느끼고 후보 사퇴 했을까?

답: 정말 무책임하게 지지율이 떨어지니까 도망간 것에 불과 하다. 아름다운 단일화란 애초에 그의 머릿속에 없었다. 만일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형님 불러서 같이 손잡고 샴페인 채우고 형의 두손을 들어 줘야 했다.


결국 끝까지 치사함만 보여주다 가는구나.. 참 갑갑한 인간이다.

만일 안철수가 이랬다면 난 안철수를 지지했을 것이다.


1. 대선 출마 선언: 

이 대학 저 대학 돌아다니면서 간보지 않고, 시간 끌지 않고 당당히 후보 출마 선언을 했어야 했다. 


2. 출마 선언 내용:

새누리당 민주당을 싸잡아 욕하면서 자신만이 새 정치를 할수 있다라고만 하지 않았어도 난 이토록 분개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결국 구태란 구태는 혼자 다 하고..


3. 박선숙, 송호창

박선숙 송호창 같은 철새들을 받지 말았어야 했다. 이건 뭐.. 새누리당에서도 갔다고 하니... 개나 소나 자기에게 이득 된다고 하면 다 받아 들여서, 병신같은 돌연 사퇴로 정말 무책임 하게 자신을 추종하는 그 모든 사람들을 일순간 실업자로 만들어 버리는 그런 무책임함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다.


4. 단일화 과정 (지금은 단일화 라고 불 수도 없고, 그냥 혼자 남은 상황 이지만)

끝까지 싸우겠다고 했다가, 

단일화 하자고 손 내밀었다가,

그 다음날 삐쳐서 안한다고 했다가,

(단일화의 여론이 거세니까) 다시 한다고 하면서 여론조사의 방법을 자기 똥고집대로 밀어 부치다가,

만났다가, 삐쳤다가, 다시 만났다가.... 에이 ㅆㅂ .. 

내가 만일 문재인이 었다면 " 야, 이 개새끼야.. 됐어!! 단일화 너랑 안해, 꺼져 이자식아!!" 라고 욕을 했을것 같다. 


오늘 2,3일 잠적했다 다시 나타나서 처음으로 문재인을 욕했으니..

내일부터의 행보는 불 보듯 뻔하다.

대학이나 어디 다니면서 정치 쇄신에 대해서 씨부리고 다니겠지. 어차피 문재인 대선당선의 키는 자기손에 있다고 생각할 것이니 또 얼마나 무슨 치사한 지꺼리를 하고 다닐지... 참 한심하다..


이제 열받어라도 이 인간에 대해서는 그만 쓸까 한다. 

그럴 가치도 못 느낀다.



2012/11/16 - [Fucking Era] - 한대 줘 패버리고 싶은 인간


2012/10/11 - [Fucking Era] - Fucking Man, Mr. CH Anh


2012/09/26 - [Fucking Era] - 안철수 3자 회담 집착 이유..


2012/09/20 - [Fucking Era] - 안철수의 출마 선언에 나타난 그의 얍삽함


2012/09/14 - [Fucking Era] - 안철수, 도대체 뭐하는 X야?



'Fucking Era'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분 거지 같네..  (2) 2012.12.20
호떡 먹는 박근혜 란다  (6) 2012.11.30
정말 치사한 자식  (3) 2012.11.27
한대 줘 패버리고 싶은 인간  (4) 2012.11.16
예나 지금이나 여자란...  (0) 2012.10.18
성을 두 개 쓰는 사람들  (3) 2012.10.17
Posted by PD 개인교수
이전버튼 1 이전버튼